태그: review

Loading...
무기력한 황혼 지하철을 탈 때마다, 많은 노인분들과 마주서게 된다. 그 때마다 그들의 공허하고 헛헛한 눈동자, 깊게 패인 주름 등이 나의 모든 신경을 앗아간다.  나는 왜 항상 노인들에게서 이러한 표정의 얼굴을 읽어내는 걸까? 하는 의문을 품던 어느 날,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는 이러한 나의 무의식적인 신경에 대한 하나의 관점을 제시했다.  용접공 일을 그만두고 사냥을 하며 지내던 를르윈. 마약범들의 돈을 훔쳐 달아나면서부터 목숨이 걸린 한탕의 게임판에 뛰어들게 된다. 그를 좇는 무자비한 안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