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설리리뷰

Loading...
두 번 보았다. 두 번째는 의도하지 않은 관람이었지만 그럴 가치가 있는 영화였다.  첫 번째 관람 후 바로 리뷰를 쓰려고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스스로 정리가 안돼서였다. 막상 컴퓨터 앞에 앉았지만 내가 뭘 느꼈던가에 대해서 전혀 생각이 나지 않았다. 왜인지는 모르겠다.국내.. 관련자 초청 시사회였던 것 같은데.. 스스로 글쓰는 허지웅이라고 불리기를 좋아하는 방송도 하는 허지웅의 리뷰를 보았었다. 그전까지 그 영화에 대한 정보도 관심도 없었지만, 그 리뷰 하나로 영화를 봐야할 이유가 조금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