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다양성영화

Loading...
줄거리한 소년이 죽었다. 평소 아들에게 무심했던 소년의 아버지(조성하)는 아들의 갑작스런 공백에 매우 혼란스러워하며 뒤늦은 죄책감과 무력함에, 아들 기태(이제훈)의 죽음을 뒤쫓기 시작한다. 아들의 책상 서랍 안, 소중하게 보관되어 있던 사진 속에는 동윤(서준영)과 희준(박정민)이 있다. 하지만 학교를 찾아가 겨우 알아낸 사실은 한 아이는 전학을 갔고 한 아이는 장례식장에 오지도 않았다는 것. 뭔가 이상하다. 그러던 중, 간신히 찾아낸 희준은 ‘기태와 제일 친했던 것은 동윤’이라고 말하며 자세한 대답을 회피한다. 결국 아버지의 부탁으
Loading...
 65세의 ‘박카스 할머니’ 소영. 트랜스젠더인 집주인 티나, 한쪽 다리가 불편한 가난한 성인 피규어 작가 도훈, 소영이 성병 치료 차 들른 병원에서 만나 무작정 데려온 코피노 소년 민호영화 죽여주는 여자에 등장하는사람들의 모습을 살펴보면 다양하다노인,트렌스젠더,장애인,혼혈아까지특히, 일명 박카스 할머니 '소영'을 보니 오래산다는 것이 중요한지 의문이 든다.세상이 달라져 의료환경이 좋아져100살까지 사는 세상이 되었지만OECD 국가 중에서 노인 빈곤율이 1위이다.오래살면 그만큼 많은 돈이 필요한데 노인분들의 대다수가 그렇
Loading...
세계적으로 현재 전 세대를 걸쳐서 높은 실업률, 높은 거주비로 삶을 위협받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오래살 수 있게되었지만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세상입니다이 현실 가지고 와서 나,다니엘 블레이크를 보면 좋을듯합니다. 다니엘 블레이크는 목수로,오랜시간 아내의 병간호를 했습니다. 그런데 심장병을 앓고 있어서일을 하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관공서를 찾아가서 질병수당을 신청하려는데,,, 관공서는 시간만 지체하고 시간만 흘러갑니다.그러던 중 다니엘 블레이크가 사는 곳으로 이사를 온 케이티네 가족.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