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개인회생

Loading...
아는 술집 사장 정잴. 그는 이십대 중후반에 서울의 한 번화가에서, 한때 유행했었던 감성주점을 운영했던 사람이다. 한때는 줄을 세워놓고 손님을 받았을 정도로 장사가 잘됐었다고 한다. 가게도 두층을 다 사용했을 정도다. 그 당시에 그는 “이렇게만 하면 서울에 아파트 한 채 장만하는 건 일도 아니겠구나.” 라는 생각도 했었다고 한다. 그 정도로 그는 잘 나가는 어린 사장이었다.내가 그를 알게 된 건 그가 그 감성주점을 접고 '빠‘ 를 운영하기 시작하면서였다. 한층은 다른 가게가 들어